나에게 쓰는 편지

나다/일상 | 2005/09/08 17:18 | 보보
이제 나의 친구들은 더이상 우리가 사랑했던
동화속의 주인공들을 얘기하지 않는다
고호의 불꽃같은 삶도 니체의 상처입은 분노도
스스로의 현실엔 더이상 도움 될 것이 없다 말한다
전망좋은 직장과 가족안에서의 안정과
은행구좌의 잔고 액수가 모든 가치의 척도인가
돈 큰집 빠른 차 여자 명성 사회적 지위
그런 것들에 과연 우리의 행복이 있을까
나만 혼자 뒤떨어져 다른 곳으로 가는걸까
가끔씩은 불안한 맘도 없지는 않지만
걱정스런 눈빛으로 날 바라보는 친구야
우린 결국 같은 곳으로 가고 있는데

참 좋은 가사다.
그러나 나는 저런 것들에 행복이 있다고 믿고 있는건 아닌지 모르겠다.
2005/09/08 17:18 2005/09/08 17:18
Trackback address :: http://www.boboda.net/tt/trackback/21
  1. 옛날 신해철 노래 중에

    Tracked from 미남자닷넷 2005/09/10 17:24  삭제

    이런 노래가사가 있었다. 중딩이었던가, 그때는 참 멋있는 가사라고 생각하며 난 커서도 저런 타락한 어른은 되지 않아야지 라고 느꼈던 듯 이제 나의 친구들은 더이상 우리가 사랑했던 동화?

Comments List

  1. 성우군 2005/09/08 19:48

    저런 것에 행복이 있긴 합니다만.

  2. 보보다 2005/09/08 21:27

    그런게냐..-_-;;

Write a comment.
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